국내 최대 규모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 ‘아르떼뮤지엄 부산’ 2023년 개관

2023년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인 ‘아르떼뮤지엄’이 국내 최대 규모로 부산에 들어선다.

부산시 28일 오전 몰입형 미디어아트 상설 전시관인 ‘아르떼뮤지엄 부산’의 건립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디스트릭트코리아)와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인 ‘아르떼뮤지엄 부산’의 건립과 활용을 위하여 부산시와 ㈜디스트릭트코리아의 협업 기반을 마련하고, 상호 간의 역할 분담으로 세계적 수준의 미디어아트 전시관을 부산에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협약에 따르면 디스트릭트코리아는 2023년 상반기 중 ‘아르떼뮤지엄 부산’을 국내 최대 규모로 건립하고, 부산시는 ‘아르떼뮤지엄 부산’을 글로벌 관광컨텐츠로 활용할 수 있는 제반 사업을 추진한다.

순수 민간자본으로 110억 원이 투자되어 국내 최대 규모로 건립될 ‘아르떼뮤지엄 부산’에는 부산이 가진 독특한 자연환경을 소재로 다양한 미디어아트가 전시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부산이 국제적 문화예술도시로 전 세계인에게 각인되고, 연간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부산을 찾는 등 글로벌 관광컨텐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부산시와 ㈜디스트릭트코리아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아르떼뮤지엄 부산’에서는 국내 최초로 NFT(대체 불가능 토큰) 기반의 크립토 아트 전시관인 ‘아르떼 메타’를 선보일 예정으로, 이를 기반으로 향후 부산이 국내 디지털 미술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전망이다.

한편, ‘아르떼뮤지엄’은 이터널 네이처(ETERNAL NATURE)를 주제로 자연 속 소재의 작품을 전시하는 국내 최대 몰입형 미디어아트 상설 전시관으로, 국내에는 2020년 9월 아르떼뮤지엄 제주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여수, 12월 강릉에서 각각 문을 열었다.

공통 주제인 ‘자연’을 각 지역의 특색과 문화유산에 맞게 풀어내고 있는 만큼 ‘아르떼뮤지엄 여수’는 바다, ‘아르떼뮤지엄 강릉’은 산과 계곡을 주제로 관련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아르떼뮤지엄 제주’은 2020년 개관 이래 누적 입장객이 150만 명을 돌파했고, ‘아르떼뮤지엄 강릉’은 개관 약 7개월 만에 누적 입장객이 50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아르떼뮤지엄의 제작사인 디스트릭트 이성호 대표는 “부산시의 관심과 아르떼뮤지엄을 찾아주시는 많은 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국내 4번째로 부산에 아르떼뮤지엄 조성을 추진하게 된 점 감사드린다”라며, “부산의 특색을 담은 좋은 작품을 선보임으로써 문화관광도시 부산을 대표하는 전시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2023년 북미, 중국 등의 글로벌 진출을 앞두고, 국제관광도시 부산의 가능성을 믿고 국내에서의 마지막 ‘아르떼뮤지엄’ 건립지로 부산을 선택해준 디스트릭트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며, “부산의 자연과 문화를 온전히 담아내는 특별한 전시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blank
Haps Staff
Is there something you'd like to see featured in Haps? Drop us a line: info@hapskorea.com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wice-weekly updates to your inbox

The Latest

Busan
light rain
30 ° C
30 °
30 °
79 %
3.6kmh
75 %
Sat
30 °
Sun
27 °
Mon
27 °
Tue
29 °
Wed
25 °

Dine & Drink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