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내⋅마을버스, 13일부터 창문 열고 에어컨 가동

부산시는 5월 13일부터 시내·마을버스 운행 중 에어컨을 가동할 경우 창문을 열어 환기해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한 대중교통 분야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 강화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때 이른 더위로 에어컨 사용 요구가 빈번해지고 있고, 에어컨 사용에 따른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도 상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 불안감 해소와 감염병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차원이다.

그동안 시에서는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버스가 창문을 연 채 에어컨을 켜고 운행하는 것을 금지하였으나,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버스 내 밀폐된 공간에서 비말(침방울)의 공기 중 농도가 높아지는 것을 방지하고자 이번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에 따른 시내・마을버스 내 예방 강화조치는 ▲운전기사의 마스크 의무착용 ▲차량 내 손소독제 비치 ▲감염병 예방을 위한 차량 세척 및 방역 이행 ▲에어컨 가동 시 창문 열어 환기조치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코로나19 사태가 소강될 때까지 계속 적용된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각 운수회사에 배포,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조치 및 방역지침 이행 여부도 점검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전년까지 격년제로 전체 버스의 1/2에 대하여 에어컨 자체 살균세척을 시행해 왔으나 버스 이용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하여 올해는 전체 버스로 확대할 계획이며, 더욱 철저한 사전 방역활동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blank
Haps Staff
Is there something you'd like to see featured in Haps? Drop us a line: [email protected]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wice-weekly updates to your inbox

The Latest

Busan
overcast clouds
17 ° C
17 °
17 °
72 %
3.1kmh
100 %
Fri
19 °
Sat
24 °
Sun
22 °
Mon
22 °
Tue
22 °

Dine & Drink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