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레저보트 산업의 글로벌 중심지로 도약 모색

부산시 중소조선연구원(원장 강병윤)과 함께 정부의 보트 수요촉진 정책에 대응해 레저보트 생산기술력 강화 및 모델 개발로 지역기업의 세계시장 진출과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해양레저용 고속보트 생산기술 고도화 지원사업」을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16억5천만 원(시비 12억, 민자 4천5백만)을 투입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의 핵심 프로그램은 ‘고속 레저보트 생산기술력 강화 및 모델개발 지원사업’으로 생산기술력과 접목된 모델의 성공적인 데뷔를 통해 부산시가 해양레저 분야에서도 해양수도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갈 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과 고용 안정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국내외 생산기술 전문가와 함께 지역 공통 애로사항을 개선하고 기술을 보급해 지역기업의 기술을 보완하고 사업화 애로를 해소할 예정이다. 그리고 부산지역 내 해양레저장비 관련 기업들의 정기적인 교류와 지역 차원의 마케팅, 해외시장개척 전시회 및 워크숍, 장비공동 활용 등도 지원한다.

중소조선연구원은 지난 4월 ‘고속 레저보트 생산기술력 강화 및 모델개발 지원사업’의 공고를 통하여 2개 업체를 선정하였다. 환호조선㈜은 제트보트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자가복원 기능을 장착한 ‘12인승 45노트급 레저용 알루미늄 제트보트’를, 모루상사는 튜브 패턴 제작 기술과 3D 포밍 기술을 적용한 ‘S-TUBE를 적용한 수출형 RIB 보트’를 개발할 예정이다. 개발된 레저보트는 한·미 FTA, 한·EU FTA 등 글로벌 FTA 확대에 따른 해양레저 장비시장의 해외 수출길이 개선됨에 따라 세계시장 개척에 투입된다.

향후 2021년부터 2022년에는 2개 이상의 기업을 추가 선정하여 현장의 생산기술력 강화를 통한 경쟁력 있는 우수한 제품개발 등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타업종에서 레저보트 분야로 진출 가능한 기업을 선정하여 업종 다각화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부산시 신창호 미래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지역 내 레저보트의 산업화에 필요한 완제품 제조업체, 부품 제조업체, 디자인업체, 엔지니어링업체, 연구지원 기관 및 품질 검사기관들이 부산으로 자연적으로 밀집될 것으로 기대한다. 우리 부산이 우리나라를 넘어 글로벌 레저보트 산업 중심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blank
Haps Staff
Is there something you'd like to see featured in Haps? Drop us a line: [email protected]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wice-weekly updates to your inbox

The Latest

Almost All Busan’s Students Heading Back to School November 2nd

All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nd special education schools in Busan, except overcrowded schools, will start full capacity in-person classes starting from November 2nd.
Busan
clear sky
12 ° C
12 °
12 °
37 %
3.6kmh
0 %
Sat
12 °
Sun
18 °
Mon
19 °
Tue
20 °
Wed
21 °

Dine & Drink

Five COVID-ERA Fast Food Restaurant Best Practices

In the Food and Beverage sector in general, Fast Casual, Café’s, and QSRs (Quick Service Restaurants) have been adapting to COVID-19. Many of these practices, in fact, can be adapted even in dense urban areas like Seoul, South Korea.

Dongnae-gu Looks to Address “No Kid Zone” Restaurant Problem

So-called “no kid zone” restaurants and businesses that ban children from entering the establishment are once again becoming a social issue in the city as parents looking to dine with their kids are finding fewer places to frequent.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