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현대미술관, 세상을 바꾸는 컴퓨터 게임 강좌개설

부산시현대미술관은 오는 8월 5일부터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여름방학 특별프로그램 ‘세상을 바꾸는 컴퓨터 게임’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세상을 바꾸는 컴퓨터 게임’은 최근 여러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메타버스(metaverse·확장 가상 세계)’라는 새로운 영역에 대해, 게임을 열쇳말로 탐색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과정을 통해 변화하는 컴퓨터 게임에 대한 인문학적 접근과 게임구조의 이해, 창의적 접근 가능성을 모색해본다.

현대미술관 교육 담당 안대웅 학예연구사는 “지금까지 컴퓨터 게임은 어린이들의 전유물로, 때때로 해로운 것으로 생각돼 왔다”며, “이제 게임은 메타버스 시대를 이끄는 4차산업의 유망한 플랫폼이자 그 자체로 새로운 예술적 도구인 만큼, 다양한 세대가 모여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해 논의하는 교육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컴퓨터 프로그램을 조작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은 총 4회로 구성되었다. 디지털 공간 속 게임의 경험에 대한 인문학 강의가 전반부라면, 후반부 워크숍에서는 비트씨(Bitsy), 트와인(Twine) 등의 도구를 활용해 실제 게임을 제작해보면서 기존 게임구조가 어떻게 설계되는지, 어떤 새로운 표현 가능성이 있는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게더타운(GatherTown) 등 비대면 플랫폼을 활용해 실제 현실과 메타 현실의 교집합을 실험적으로 찾아볼 예정이다.

교육 프로그램은 오는 8월 5일부터 26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에 2시간 동안 진행되며, 사전예약은 부산시 통합예약시스템(reserve.busan.go.kr)으로 하면 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등 사회적 상황을 고려해 오프라인 참여의 경우 선착순 10인까지 제한적으로 모집하지만, 온라인 참여의 경우 50인 이상도 가능하다.

이번 특별프로그램은 게임 연구단체인 ‘모르는 게임(오영진, 권보연)’과 공동 기획한 것으로, 오영진 한양대학교 에리카 한국언어문학과 겸임교수와 안가영 현대미술가가 강사로 나선다. 오영진 교수는 “부모 세대가 되어버린 80년대생부터 태어나자마자 스마트폰을 접하게 된 10년대생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경험한 디지털 공간 속 게임에 대한 인문학적인 해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김성연 부산시 현대미술관장은 “새로운 플랫폼이 될 메타버스와 게임 분야를 공공미술관에서 선제적으로 다룬다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동시대 미디어와 예술을 아우르는 미래지향적인 프로그램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산현대미술관 홈페이지(https://www.busan.go.kr/moca)를 참고하거나, 전화(051-220-7355, 7341)로 문의하면 된다.

blank
Haps Staff
Is there something you'd like to see featured in Haps? Drop us a line: [email protected]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wice-weekly updates to your inbox

The Latest

Busan
light rain
21.1 ° C
21.1 °
21.1 °
89 %
11.1kmh
100 %
Fri
21 °
Sat
25 °
Sun
24 °
Mon
24 °
Tue
24 °

Dine & Drink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