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 수산물 안전성 강화한다!

부산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수산물 안전성을 대폭 강화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을 결정하자 즉시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인근 지자체 등과 수산물 원산지 단속 관계기관 업무협의회를 개최하고 수산물 관리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시는 앞으로, 부산 연안해역 8곳에 월 1회 이상 방사능을 측정하고, 수산물 방사능 검사 건수를 확대(’20년 253건→’21년 300건)하고 기간을 단축하는 등 검사를 대폭 확대한다. 아울러 검사 결과 홈페이지 공개도 월 1회에서 월 2회로 확대해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수산물 방사능 오염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할 방침이다.

아울러, 수입 수산물에 대한 원산지 표시 단속을 강화해 수산물 유통 투명성을 확보한다. 시는 특별단속반을 편성해 활뱀장어·활우렁쉥이·활가리비·활참돔·냉장명태 등 원산지를 둔갑할 가능성이 큰 수입 수산물을 비롯해 모든 수입산 수산물에 대한 중점 점검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오염수에 대한 우려가 우리 수산물에 대한 소비 위축으로 번지지 않도록, 수산물 식습관 만들기 사업(국비 2.6억 원)과, 수산기업 비대면 마케팅을 위한 온라인 마케팅 지원(시비 0.3억 원), 수산물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한 수산물 직거래 장터 지원(국·시비 2억 원) 등 사업도 추진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일본 정부의 결정에 따라 시민들께서 수산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가지실 것으로 생각된다”라며 “앞으로도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수산물 안전관리와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blank
Haps Staff
Is there something you'd like to see featured in Haps? Drop us a line: [email protected]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wice-weekly updates to your inbox

The Latest

Busan
broken clouds
24 ° C
24 °
21.1 °
69 %
7.7kmh
75 %
Wed
23 °
Thu
21 °
Fri
20 °
Sat
25 °
Sun
23 °

Dine & Drink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