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서면의 조용하고 안락한 술집 퍼플문

들썩이거나 시끄러운 분위기를 즐기며 술을 마시고 싶은 날이 있는가 하면, 도란도란 얘기하며 편하게 술을 즐기고 싶은 날이 있다. 이 곳은 편하게 얘기하며 술을 즐기기 좋은 곳이다.

캐주얼 다이닝 오리 불고기 전문점 – 기장 일등가

일등가는 기장 힐튼 부산으로 들어가기 전 대로변에 있는 건물 4층에 위치하고 있다. 오리고기 애호가들을 위해 좋은 가격으로 매일 문을 연다.

해장으로 제격인 곳 – 해운대 일광수산

해운대 해변로 뒤편 많은 먹거리가 있는 대로변에 위치한 일광수산은, 신선한 회와 복국 전문점으로 약 15년간 사랑받고 있다. 일광수산은 자체 어선이 있어, 직접 어획한 신선한 재료로 수준 높은 음식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믿음직한 회 점심 특선 – 청사포 해림 횟집

부산의 해변도로를 따라가며, 저마다 다른 개성을 지닌 바다에 들러보는 것은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청사포는 그 바다들 중 조금 덜 개발되어, 사람의 손이 닿지...

봄을 재촉하는 진수성찬 – 망이동 구가네 한정식

수영구 망미동에 위치한 구가네에서는, 훌륭한 한정식 한상을 저렴한 가격에 만날 수 있다. 묵묵히 주방에서 식사를 준비하는 주인장은, 찾아오는 고객에게 최고의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늘 최선을 다하는 듯 보였다.

자연 속에서 선비처럼 즐기는 정찬 – 기장 선비식당

산자락에 있는 넓은 토암공원 또는 도자기공원이라 불리는 곳에 고즈넉히 자리잡은 선비식당은 동해선 기장역에서 차로 7분, 센텀에서는 차로 약 30분이 걸리는 위치에 있다. 입구가 안쪽에 있어서...

80년대 감성충만 고기집 하숙집 재송점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약 500미터 쯤 떨어진 곳에 있는 하숙집은, 고기와 소주, 밤의 낭만을 즐기려는 이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엄마가 해주는 착한 밥 – 민락동 집밥 예인

동방 오거리에서 광안리 쪽으로 작은 길로 들어오면, 중간 쯤에 자그마한 정겨운 입구가 보인다. 이 곳의 정갈하게 차려진 집밥을 추천한다.

도심 속에서 만나는 시골식 밥상 – 센텀시티 호박골

바쁘고 때로는 삭막하게도 느껴지는 도심 속, 가끔은 할머니의 수수한 밥상이 그리워질 때가 있다. 2016년 4월에 시작한 호박골은, 센텀시티 빌딩 숲 사이에서 그런 이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곳이다. 이 곳의 대표음식 우렁쌈밥정식을 소개한다.

전통 있는 평양 냉면 – 사리원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서면 롯데 백화점 건너편 작은 골목길에 약 60년간 터를 지켜 온 북한식 냉면집, 사리원이 있다. 그 이름으로 짐작했을 때, 6.25 이후 한 가족이 황해북도 사리원에서...

The Latest

Busan
broken clouds
5.7 ° C
6 °
5 °
87 %
2.6kmh
77 %
Mon
11 °
Tue
15 °
Wed
16 °
Thu
13 °
Fri
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