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직한 회 점심 특선 – 청사포 해림 횟집

부산의 해변도로를 따라가며, 저마다 다른 개성을 지닌 바다에 들러보는 것은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청사포는 그 바다들 중 조금 덜 개발되어, 사람의 손이 닿지 않은 넓게 펼쳐진 바다를 눈에 한껏 담아볼 수 있는 곳이다.

이 곳은 또한 멋진 스카이워크와 산책로가 잘 되어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식당에서 한 5미터쯤 전, 작은 무료 주차공간이 있다.

청사포를 들어서 좌회전을 하면 횟집들이 바다를 바라보며 줄이어 있다. 그 중에서 잘 알려진 점심특선을 먹기 위해 약 30년 되었다는 해림 횟집을 향했다(1인 20,000원).

점심특선 (2인분)

식당 안에서 본 바깥 풍경

창가 자리에 운 좋게 앉아 주문을 한 후, 부서지는 파도를 지켜보았다. 울타리에 걸린 전등을 보니, 저녁이 되면 좀 더 분위기가 좋을 것 같았다.

주문을 한 후, 여러 반찬들과 회가 몇 번에 걸쳐서, 바로 준비대는 대로 나왔다. 모두 신선하고 간도 적당하고 좋았다. 이 가격에 이렇게 차려진 상을 보니 놀라울 따름이었다. 튀김이나 전류는 바로 준비하여 따뜻해서 좋았다.

적당한 두께의 신선한 회는 쫄깃한 식감과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잡채는 제일 늦게 나온 반찬이었다. 금방 만들어져 나와서 따뜻했고, 탱탱한 면은 양념과 다른 재료들과 조화를 잘 이루고 있었다.

직원은 우리가 편안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간간히 테이블을 체크했고, 회를 다 먹어갈 즈음에는 매운탕, 밥, 그리고 몇 가지의 반찬을 더 준비해주었다. 진한 국물이 인상적이었던 칼칼한 매운탕은 생선 비린내도 없고 맛이 좋았다. 바람이 세고 추운 날이었는데, 회를 먹은 후 뜨끈한 매운탕은 정말 좋았다.

해산물 위주로 주문할 수도 있다. 모듬회 및 전어회는 40,000원에서 120,000원, 조개, 장어, 전복구이 등은 20,000원에서 60,000원, 탕류는 25,000원에서 60,000원에 준비되어 있다.

인테리어에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지만,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청결하게 유지되어 있었다. 평일 점심시간이라 사람들이 많지 않아, 여유로운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식사를 마친 후, 탁 트인 바다와 하늘을 보면서 청사포 다릿돌 스카이워크를 향해 걸어갔다. 청사포는 주변에 산책로도 잘 되어 있어서 더 좋은, 한번 쯤 와 볼 만한 곳이다.

스카이워크에서 볼 풍경

정보

해림 횟집

운영시간: 10:00 – 23:00 연중무휴 (설·추석 확인 필요)

주소: 부산시 해운대구 중2동 청사포 509-5

전화: 051-703-2188, 010-7147-6687

Yoona Kang
M.A. in English syntax. Loves travel, exercise, animals, music and dance. Happy Busanite, foodie, excellent suitcase packer.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wice-weekly updates to your inbox

The Latest

Photos From This Year’s JIMFF Opening Ceremony

The 16th Jecheon International Music and Film Festival opened on the 13th at the Cultural Center in Jecheon City, Chungcheongbuk-do, with only a minimum number of people from the festival.

Busan Laochra GAA Summer Co-Ed Cornhole Tourney

On Saturday, August 15th, HQ Gwangan will be teaming up with Busan Laochra Gaelic Athletic Association to put on a Summer Co-Ed Cornhole Tourney.
Busan
overcast clouds
29 ° C
29 °
29 °
70 %
3.6kmh
100 %
Sat
28 °
Sun
30 °
Mon
31 °
Tue
31 °
Wed
32 °

Dine & Drink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