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에서 만나는 시골식 밥상 – 센텀시티 호박골

바쁘고 때로는 삭막하게도 느껴지는 도심 속, 가끔은 할머니의 수수한 밥상이 그리워질 때가 있다. 2016년 4월에 시작한 호박골은, 센텀시티 빌딩 숲 사이에서 그런 이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곳이다. 이 곳의 대표음식 우렁쌈밥정식을 소개한다.


바쁘고 때로는 삭막하게도 느껴지는 도심 속, 가끔은 할머니의 수수한 밥상이 그리워질 때가 있다. 2016년 4월에 시작한 호박골은, 센텀시티 빌딩 숲 사이에서 그런 이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곳이다.

호박골 이름 간판에 앙증맞은 호박이 그려져 인상 깊은 이 곳은, 사랑스런 야외 테이블까지 갖추고 마음과 배의 허기를 달래기 위한 사람들을 맞이하고 있다.

우렁쌈밥정식은, 이 곳을 찾는 이들이 고민이나 부담 없이 즐겨 시키는 호박골의 대표메뉴이다. 1인분에 8,000원 (2인 이상 주문 가능)으로 우렁된장찌게와 쌈야채, 돼지불고기가 함께 나오는 일종의 세트 메뉴이다.

보통은 몇 종류의 쌈 야채가 나오는데, 요즘에는 상추만 나오는 듯 했다. 아마도 길고 더웠던 이번 여름 탓에 야채가격이 많이 올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우렁쌈밥정식에는 전라도 청정지역의 논우렁이 들어간 된장찌게와 쌈장이 나온다. 된장찌게는 된장국에 가깝게 다소 묽게 나오는데, 짜지 않고 개운한 맛으로 다름대로의 강한 맛을 지닌 다른 반찬들과 곁들여 먹기에 좋았다.

매콤달콤하며 짭짜름한 돼지불고기는 쌈으로 먹기에 제격이었다. 불고기와 쌈장에 밥을 넣은 쌈도 좋았고, 밥에 된장찌게 건더기와 쌈장으로 만든 쌈도 맛있고 좋았다.

우렁쌈밥정식은 아주 고급지거나 상다리가 부러질 듯 많은 반찬이 나오는 그런 식사는 아니다. 그러나, 양으로든 영양으로든 한 끼로 든든한, 마음도 몸도 따뜻해지는 훌륭한 식사였다.

우렁쌈밥정식 (2인분)

그 외 미역국 등 다른 식사 종류와 몇 가지 안주류도 준비되어 있다. 소주, 막걸리 등을 포함한 주류는 4,000원에서 20,000원에 제공된다.

두 개의 큰 테이블을 포함한 약 열 개의 테이블이 있다. 점심시간에는 많이 붐빌 수 있으니, 약간 피해가는 것이 좋다.

정보

호박골

운영시간: 10:30 – 22:00 연중무휴 (설·추석 제외)

주소: 부산시 해운대구 센텀2로 19 센텀코아 1층

전화: 051-731-3503

예약: 가능

주차: 가능


 

Yoona Kang
M.A. in English syntax. Loves travel, exercise, animals, music and dance. Happy Busanite, foodie, excellent suitcase packer.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wice-weekly updates to your inbox

The Latest

Photos From This Year’s JIMFF Opening Ceremony

The 16th Jecheon International Music and Film Festival opened on the 13th at the Cultural Center in Jecheon City, Chungcheongbuk-do, with only a minimum number of people from the festival.

Busan Laochra GAA Summer Co-Ed Cornhole Tourney

On Saturday, August 15th, HQ Gwangan will be teaming up with Busan Laochra Gaelic Athletic Association to put on a Summer Co-Ed Cornhole Tourney.
Busan
overcast clouds
29 ° C
29 °
29 °
70 %
3.6kmh
100 %
Sat
28 °
Sun
30 °
Mon
31 °
Tue
31 °
Wed
32 °

Dine & Drink

Travel